[텐아시아=태유나 기자]
‘VIP’의 신재하./사진제공=SBS

‘VIP’의 신재하./사진제공=SBS

‘VIP’의 신재하./사진제공=SBS

SBS ‘VIP’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배우 신재하가 “시청자들께서 좋아해줘서 더 행복했다”고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VIP’에서 신재하는 VIP 전담팀 마상우 역을 맡았다. 사고뭉치 신입사원 모습부터 나정선(장나라 분)의 든든한 지원군까지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훌륭히 소화했다는 평을 받았다.

신재하는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이 지났습니다. 저한테는 굉장히 행복한 시간이었는데요. 언제나 그러하듯 촬영 현장은 배우들과 스탭들의 호흡, 배려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우리 현장은 더 특별한 현장이었던 거 같아요”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촬영하면서 정말 즐거웠고, 행복했다. 지금까지 ‘VIP’를 사랑해주셔서, 신재하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VIP’는 24일 오후 10시 최종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