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아. 한경DB

한채아. 한경DB

배우 한채아의 남편이자 차범근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3남 차세찌 씨가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24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차세찌 씨는 전날 오후 11시40분께 종로구 부암동의 한 도로에서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다 앞서가는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켰다. 이 사고로 피해 차량 운전자 40대 남성이 다쳤다.

차세찌 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0.246%로 알려졌다. 경찰은 차세찌 씨에 대한 기초조사 등을 마친 뒤 일단 귀가조치했다. 향후 일정을 정해 차세찌 씨를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차씨가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면서 "담당 조사관이 정해지는 대로 조사를 다시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차범근 감독의 셋째 아들인 차세찌는 지난해 5월 배우 한채아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같은 해 11월 딸을 얻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