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VIP’ 방송분 캡처

사진=SBS ‘VIP’ 방송분 캡처

사진=SBS ‘VIP’ 방송분 캡처

“우리 그만하자. 그만해 우리”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장나라가 팽팽했던 지옥행 복수의 줄을 놓아버리고 이상윤에게 담담히 이별을 선고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VIP’ 15회 1, 2부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각각 13.8%, 16.6%, 전국 시청률 각각 11.9%, 14.9%를 기록하며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또한 분당 최고 시청률은 18.8%, 2049 시청률은 5.5%로 일일 전 채널 1위를 수성했다.

나정선(장나라)은 박성준(이상윤)이 실제로 부사장(박성근)의 차명 주식을 보유·관리하는 것을 확인했고 이명은(전혜진)이 “터트리자”고 제안했던 말을 상기했다. 다음날 밤, 술에 취해 실수로 집 앞에 찾아온 박성준에게 나정선은 “적어도 당신이 나쁜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했다”라며 갈피를 잡을 수 없는 심정을 내뱉었다.

다음날 블랙 소사이어티 오픈 기념 자선 행사가 열렸던 행사를 준비하던 중 나정선은 지난 밤 자신을 찾아왔던 시어머니 한숙영(정애리)의 얘기를 떠올리며 깊은 생각에 빠졌다. 박성준이 혼외자식이라고 한숙영이 고백했던 것. 나정선은 박성준에게 행사가 끝난 후 이야기하자고 요청했고, 박성준은 이를 받아드렸다. 둘의 이야기를 듣게 된 하유리(표예진)는 박성준에게 저녁 약속을 제안했다. 하지만 박성준은 즉답을 피했다. 하유리는 “나정선이 이혼해줘야 관계를 새롭게 시작할 수 있다”고 소리쳤고 박성준은 혼란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하태영(박지영)은 이명은과 합심해 행사에서 모인 수익금을 이수정이 운영하는 LN재단에 전달했다. 부사장은 자신의 내연녀가 기부금을 가져간다는 사실을 행사장에서야 알게 됐고 위기를 직감했다.

마상우(신재하) 친구인 VIP 고객은 마상우가 과음하지 못 마시게 하자 난동을 일으켰다. 잠시 쉬고 있다가 큰소리에 달려온 나정선은 정중하게 고객을 말렸다. 하지만 고객은 마상우를 넘어뜨리고 쟁반으로 내려치려 했다. 나정선은 이를 저지하려다 계단에서 굴러 떨어져 의식을 잃게 됐다. 이를 본 박성준은 사색이 돼 나정선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그 모습을 본 하유리는 씁쓸해 했다.

밤새 나정선을 간호한 박성준은 아침이 돼서야 정신이 든 나정선에게 괜찮냐고 물었다. 하지만 이전과는 다른 부드러운 말투로 박성준의 이름을 부른 나정선은 “우리 그만하자. 그만해 우리”라고 이별을 선언했다. 박성준이 쉽사리 입을 떼지 못했다.

‘VIP’는 24일 오후 10시 최종회가 방송된다.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