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집행유예 기간 중 태국서 유료 팬미팅 개최
좌석 가격 한화 약 19만 3천원 까지
박유천 팬미팅 /사진=한경DB

박유천 팬미팅 /사진=한경DB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집행유예 기간 중 태국서 유료 팬미팅을 개최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태국 현지 엔터테인먼트 회사 '더 라임 타일랜드'는 지난 21일 SNS를 통해 "내년 1월 25일 방콕 '센트럴 플라자 쨍와타나'에서 '러브 아시아 위드 박유천' 행사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어 "행사 수익 일부는 아시아 공공예술 캠페인에 기부된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박유천과 참가자들이 함께 하는 하이터치회(가수와 팬이 손을 마주치는 것)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 좌석 가격은 2000밧(한화 약 7만7000원)에서 5000밧(한화 약 19만3000원)까지 책정되어있다.

한편 박유천은 지난해 여름과 올해 2~3월에 자신의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필로폰 1.5g을 3차례 구입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황 씨의 자택에서 6차례 투약한 혐의로 구속됐다.

수원지법 형사 4단독(김두홍 판사)은 박유천에게 지난 7월2일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140만 원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또 보호관찰 및 치료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죄사실을 자백하고 있고, 마약 감정서 등 증거에 미뤄볼 때 유죄가 인정된다. 마약류 범죄는 중독성이 있고, 개인적·사회적 폐해가 심각해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판시했다. 그러나 그러나 피고인이 구속된 이후 범행을 인정하면서 잘못을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고, 초범인 점, 2개월 넘게 구속돼 반성의 기회를 가진 점 등을 고려해 박유천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