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사진=방송 화면 캡처)

'VIP' (사진=방송 화면 캡처)


'VIP' 이상윤이 장나라와의 이혼에 이어 표예진과의 이별을 맞이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 마지막회에서는 결국엔 모든 사실이 드러나고 인물들 간에 얽힌 관계들이 무너지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하태영(박지영 분)은 나정선(장나라 분)을 불러 박성준(이상윤 분)과 하유리(표예진 분)의 불륜 사실을 터트리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나정선은 "죄송하지만 박성준 이사 일에는 더 이상 개입하지 않을 생각입니다"라며 거절의 뜻을 내비쳤다.

하태영은 "벌써 박성준을 용서한 거냐"며 의문을 표했다. 이에 나정선은 "이런 식의 복수가 더 이상 무의미하게 느껴져서"라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후 하태영은 나정선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회사 홈페이지에 박성준과 하유리의 데이 사진과 불륜을 폭로했다. 또한, 재웅(박성근 분)의 차명 주식 계좌까지 터졌다. 하재웅은 "일부러 스캔들이랑 같이 내보낸거야"라며 분노했다. 하재웅은 하유리를 불러 "박 이사랑 헤어져라"라고 전했다. 이에 하유리가 반발하려 하자 하재웅은 "그래서 경고했지. 서로 정리될 때까지는 만나지 말라고. 박 이사를 선택하고 싶으면 그렇게 해. 대신 그땐 하유리가 아니라 온유리로 떠나야 할거다"라며 단단히 경고했다.

박성준은 차진호(정준원 분)와 술자리에서 본심을 털어놨다. 박성준은 "잘하고 싶었어. 높이 올라가고 싶었어. 가진 게 없는 내가 그렇게 해서 얻을 수 있는 게 그것 뿐이었으니까. 어떤 경계에 섰을 때 선택을 해야 했는데, 이 정도면 괜찮겠지 하면서 선택한 게 어느 순간 경계에서 한참 벗어나 있었어. 정신 차려보니 손 쓸 수 없을 만큼 멀어져 있더라고. 그래도 차라리 다행이야. 여기서 멈출 수 있어서"라며 쓴웃음을 지었다.

하유리는 박성준과의 술자리에서 "같이 있으면 외롭지 않을 줄 알았는데 오히려 지금이 더 외로워. 그래서 나 성준 씨랑 헤어지려고요. 스캔들도 그렇고 이렇게 손가락질 받으면서 더 이상 못 만나겠어요. 회사에서 이제 겨우 자리 잡았는데 성준 씨 때문에 모든 걸 망치기 싫어요. 내가 버리는 거예요"라며 이별을 전했다. 박성준은 그저 "미안해"라며 떠나가는 하유리를 잡지 않았다.

이후 나정선과 박성준은 장례식장에서 재회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고마웠다 잘 지내"라고 안부를 전하며 덤덤히 헤어졌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