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언니네 쌀롱’에 손님으로 찾아온 AOA 지민, 찬미. /사진제공=MBC

‘언니네 쌀롱’에 손님으로 찾아온 AOA 지민, 찬미. /사진제공=MBC

‘언니네 쌀롱’에 손님으로 찾아온 AOA 지민, 찬미. /사진제공=MBC

그룹 AOA의 지민과 찬미가 걸그룹 멤버로는 처음 MBC ‘언니네 쌀롱’에 손님으로 찾아온다.

오는 23일 방송될 ‘언니네 쌀롱’에는 AOA의 멤버 지민과 찬미가 올해 마지막 손님으로 쌀롱의 문을 두드린다.

확 달라진 쌀롱 분위기를 더욱 화사하게 만든 걸그룹 멤버들의 등장에 새로운 MC 이소라를 비롯한 쌀롱 패밀리들은 격하게 환영했다. 오랫동안 AOA의 메이크업을 담당해왔던 이사배와 지민, 찬미의 특별한 인연도 드러나 연말에 걸맞는 훈훈한 분위기로 스튜디오가 후끈 달아올랐다.

메이크오버 의뢰의 주인공으로 쌀롱을 찾은 지민은 “내년이면 서른 살이 되는데 20대 마지막 크리스마스 파티를 화려하게 빛낼 수 있는 주인공이 되고 싶다”고 의뢰했다.

MC 이소라와 게스트 지민, 찬미는 유쾌한 케미스트리도 자랑한다. 이소라는 자신의 옆자리에 앉은 지민의 머리카락을 다정하게 쓰다듬다가 별안간 ‘팩폭’을 날리는 등 첫 만남부터 종잡을 수 없는 진행으로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민의 조력자로 함께 출연한 찬미는 ‘언니 저격수’로 돌변해 자매미(美)를 보여준다. 그룹 내에서도 패션과 뷰티에 관심이 많다는 찬미는 평소 내추럴한 모습으로 생활하는 지민과의 에피소드를 폭로해 스튜디오에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

지민을 더욱 빛나게 만들 뷰티 어벤져스의 활약은 오는 23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