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들과 마지막 식사 자리
떠나는 최현석에 직원들 '눈물'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최현석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최현석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유명 셰프 최현석이 그동안 일했던 레스토랑을 떠나게 됐다.

22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최현석이 일하던 '쵸이닷' 레스토랑을 그만두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현석은 어두운 표정으로 직원들을 한데 모았다. 그는 "그만두게 됐다. 직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며 "지난 3년간 열심히 잘 따라와줘 고맙고 자랑스러웠다. 우린 정말 열심히 했고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한 건 확실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최현석이 레스토랑을 떠나게 된 이유는 회사 운영 방식이 바뀌었기 때문. 그는 "우리 회사가 다른 회사로 인수되는 과정에서 운영 방식이 바뀌었다. 더 이상 레스토랑에서 근무할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직원들 분위기는 침울했다. 3년간 최현석 셰프의 오른팔로 일했던 박가람 헤드셰프는 제작진 인터뷰를 통해 "한 마디도 못 하고 계속 울었다. 어깨 축 처진 아빠를 보는 모습이었다"면서 "그런 모습 처음 봤다. 직장 상사보다는 가족 같은 느낌이어서 속이 상했다"고 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