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메이크업에 잠옷 차림 '털털'…쉴새 없이 떠드는 비글돌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설현 지민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설현 지민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AOA 설현과 지민이 비글미 가득한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방영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서는 무대 위 걸크러시 매력으로 사랑받는 AOA 설현과 지민이 출연했다.

스튜디오에 등장한 설현과 지민은 영상을 보기 전 "매니저가 뭘 제보한 것 같냐"는 질문에 설현은 "우리가 시끄러워서 그런 것 같다. 옆 대기실에서 조용히 해달라고 민원이 들어올 정도"라고 답했다.

누가 제일 시끄럽냐는 질문에는 조용히 지민을 가리켰다. 그러자 송은이는 "옆에서 들어봤는데 별 얘기 없다"며 "'먹는 거~ 먹는 거~ 쫄면쫄면~' 이라고 하더라"며 설현과 지민의 모습을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일상 영상은 옆 대기실에서 민원이 들어올 정도란 말이 거짓이 아님을 입증했다. 첫 등장부터 마이크를 찬 상태에서 화장실을 간 서로를 위해 노래를 불러주는가 하면 스케줄이 끝나자 마자 화장을 거침없이 지우거나, 노 메이크업과 편안한 잠옷 차림으로 매니저들과 야식을 함께 먹는 등 털털한 모습을 선보였다.

설현과 지민은 독특한 캐릭터로도 눈길을 끌었다. 팬이 앉기도 전에 질문을 쏟아내는 설현의 '질문 여왕' 면모에 팬미팅 정체 현상까지 발생했을 정도.

특히 설현이 팬들 개개인을 기억하고 맞춤 질문을 하는 모습이 감탄을 자아냈다. 매니저는 "설현은 대화가 전부 물음표일 정도로 평소에 질문을 많이 한다. 설현만의 독특한 관심 표현법인 것 같다"고 귀띔했다.

지민은 '겨울왕국' 엘사에 완벽 빙의한 모습을 보였다. 팬미팅 내내 겨울왕국 OST를 부르던 지민은 스케줄이 끝난 후에도 차에 타자마자 OST를 자동 재생했다.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지민의 엘사 사랑에 멤버들은 괴로워하며 "다른 노래를 틀어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고민하던 지민이 같은 노래의 록 버전을 재생해 폭소를 자아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