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철(사진=MBC)

정종철(사진=MBC)


오늘 밤(22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초보 쿡방러들의 위한 매물 찾기로 옥주부 정종철과 붐이 출격한다.

이날 방송에는 미래를 위해 특색 있는 주방을 찾는 세 친구가 등장한다. 이들은 어린 시절부터 한 동네에서 자란 사이로 각자 개인 사업을 하며 따로 지내다가 만나는 횟수가 점점 많아지자 아예 한 집에서 함께 살고 있다고 한다. 요리를 좋아하는 의뢰인들은 각자 본업을 유지한 채 ‘요리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꿈꾸고 있었으며 요리하기 좋고 영상을 찍기 좋은 ‘스튜디오 같은 집’을 찾는다고 했다. 의뢰인들은 최소 방3개를 원했으며 주차 공간 역시 2대 이상 가능한 곳을 바랐다. 희망 지역은 의뢰인의 직장이 있는 동대문역 기준으로 차량으로 30분 내외의 지역을 원했으며 예산은 세 사람이 합친 금액으로 보증금 최대 2억 5천만 원에 월세 180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했다.

먼저, 덕팀의 코디로 출격한 정종철과 붐은 각자 효과음의 달인들답게 시작부터 남다른 개인기를 선보였다고 한다. 여느 개그맨 콤비 못지않은 두 사람의 호흡은 모두를 폭소케 하기에 충분했다고. 스튜디오 코디들 역시 이들을 지켜보며 “잘 맞네! 잘 맞아!”를 연신 외쳤다고 한다.

붐과 정종철이 찾은 곳은 최근 부동산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옥수동 아파트 매물로 서울 초도심 속 쉽게 찾아볼 수 없는 대형 아파트이다. 또한 준공된 지 30년 된 구옥 아파트지만 완벽하게 리모델링을 마친이곳은 아파트 뒤로는 매봉산이 보이고, 앞으로는 한강 뷰가 보여 배산임수 지형의 풍수명당이라며 시작부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고 한다.

옥주부 정종철은 영상 찍기 좋은 집을 원하는 의뢰인들을 위해 자신이 직접 사용하는 개인방송용 조명까지 챙겨와 시험방송을 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에 홍현희는 “저 구독자인데 옥주부님 조명 쓰신 거 몰랐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붐이 촬영하고 정종철이 등장한 영상 역시 환상의 호흡으로 역대급 웃음을 만들었다고 한다. 이에 덕팀장 김숙은 “앞으로 둘이서 같이 매물을 보러 다녀 달라”며 새로운 브로맨스의 탄생을 예고했다.

또한 리액션 부자 붐은 매물을 둘러보던 중 놀라운 공간을 발견할 때마다 안경을 벗는 리액션을 선보였다고. 이에 노홍철이 “보통은 뭘 볼 때 안경을 쓰는데, 붐은 안경을 벗네요!”라고 지적하자, 붐은 “리액션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라고 털어놔 유쾌함을 더했다는 전언이다.

한편, 복팀에서는 박나래와 김풍, 그리고 홈즈의 개국공신(?) 강다니엘이 출격해 기대를 모은다.

특색 있는 주방을 원하는 의뢰인의 매물 찾기는 오늘 밤(22일) 10시 35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