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2019 KBS 연예대상’에서 쇼·오락 부문 신인상을 받은 요리연구가 심영순(위)과 배우 정일우. /사진=KBS

‘2019 KBS 연예대상’에서 쇼·오락 부문 신인상을 받은 요리연구가 심영순(위)과 배우 정일우. /사진=KBS

‘2019 KBS 연예대상’에서 쇼·오락 부문 신인상을 받은 요리연구가 심영순(위)과 배우 정일우. /사진=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의 심영순과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정일우가 ‘2019 KBS 연예대상’에서 쇼·오락 부문 신인상을 받았다.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신관 공개홀에서 ‘2019 KBS 연예대상’이 열렸다. 전현무, 손담비, 장동윤이 진행을 맡았으며 올해를 빛낸 예능인들이 총출동했다.

트로피를 건네받은 심영순은 “나이 80세에 신인상이 웬 말인가. 자기를 망가뜨리고 웃음을 줘야 받을 수 있는 신인상을 받게 돼 감사하다”면서 “특히 이창수 PD는 장가까지 못 가고 방송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그램을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정일우는 “13년 전에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신인상을 받은 이후 ‘편스토랑’으로 신인상을 받았다”면서 “첫 고정 출연 예능이라 부족한 게 많다. 제작진들이 많이 도와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예능계의 대모 이영자 선배님과 대부 이경규 선배님에게 감사하다”면서 “요리를 만드는게 쉽지 않다. 매회 평가를 받아야 되는 입장이라 최선을 다해서 메뉴를 개발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앞으로도 ‘편스토랑’을 많이 사랑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