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준·김유지 커플/사진=정준 인스타그램

정준·김유지 커플/사진=정준 인스타그램

정준·김유지 커플/사진=정준 인스타그램

배우 정준이 TV조선 ‘연애의 맛3’를 통해 만난 김유지와 실제 연인으로 발전해 교제하고 있는 가운데 둘의 연애를 부정적으로 보는 시선에 대해 속상함을 토로했다.

정준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연인 김유지와 함께 다정한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정준은 “진심이 안 통하는 세상”이라며 “사랑에 나이가 포함이 돼야 하는, ‘사랑하려면 3살 차이 이상이면 안됩니다’ 이렇게 말해야 되는, 사랑한다 이야기해도 그 사랑이 왜곡이 돼 서로 이용한다고 말하는 세상. 참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정준은 “방송은 2시간, 우리 이야기는 30분. 일주일에 5일을 만나 서로의 감정을 이야기하고 나누는 우리를 30분에 다 담아야 한다면, 그걸로 우리를 다 알 수 있나. 여유 시간이 생겨 ‘어디갈까’라고 물어 봤을 때 ‘오빠와 같이 선교 가고 싶다’고 한 유지를 어떻게 다 알 수 있나”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서 왜 전부 아는 것처럼 이야기하나. 많이 부족하고 서툰 우리지만 거짓되게 포장하진 않는다”고 일침을 가했다.

정준은 “내 처음에 올렸던 글처럼 순수하게 같이 연애 한다는, 이 글이 응원해주신 분들께 오해 없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감사하다. 그 응원 나누면서 순수하고 예쁘게 만나겠다”고 응원해주는 시청자들을 향해 고마움을 표했다.

정준·김유지 커플은 ‘연애의 맛3’와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서로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내며 사랑을 키워가고 있다. 최근 두 사람은 미얀마로 함께 선교활동을 다녀오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