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슬, 방송·가요·광고계 쏟아지는 러브콜
"유산슬의 매력은 친근함"
"펭수 인기에는 조금 못 미치는 듯"
유산슬(유재석) /사진=MBC 제공

유산슬(유재석) /사진=MBC 제공

트로트 가수 유산슬이 EBS의 인기 캐릭터 펭수와의 만남을 기대했다.

지난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뽕포유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트로트 가수 유산슬(유재석)의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유산슬은 김태호 PD와 유재석이 손 잡고 제작 중인 '놀면 뭐하니?'에서 진행된 트로트 가수 도전기 특집 '뽕포유'를 통해 탄생했다. 그는 '합정역 5번 출구', '사랑의 재개발' 등의 음원을 발표하며 실제 트로트 가수로 방송은 물론, 행사 및 광고계의 러브콜을 받으며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이날 유재석이 바라보는 유산슬의 매력에 대해 묻자 그는 "한 번도 생각해보지는 않았는데 유산슬의 매력을 굳이 꼽자면 이름부터 친근함이다. 그리고 흥이 넘치는 노래를 잘 만났다. 여기에 '놀면 뭐하니' 제작진들의 연출력이 더해졌다"고 답했다.

이어 "유재석의 입장으로 봐도 '정말 이런 일이 일어날까' 싶었는데 실제로 그런 일이 일어났다. 프로그램을 시작하면서도 '이게 되겠냐'라는 생각을 했는데 짧은 시간에 많은 분들한테 사랑을 받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유재석과 유산슬 사이에서 정체성의 혼란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혼란이 많이 된다"고 즉답했다. 그는 "사인 요청이 와서 유재석으로 했더니 유산슬 사인을 해달라고 하더라. 아직 유산슬 사인은 없다고 하니 '있어야 하지 않냐'고 하시더라. 나를 분명히 유재석으로 아시는데도 유산슬을 아끼고 사랑해주신다. 그래서 혼란이 올 때가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기 캐릭터인 펭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현재 두 사람은 라이벌 구도로 주목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유산슬은 "펭수 씨를 한 번 만나뵙고 싶다. 아무래도 펭수 씨의 인기에 비하면 나는 조금 못 미치지 않나 싶다. 저도 굉장히 좋아하는 캐릭터다"라고 고백했다.

유산슬은 오는 22일 1집 굿바이 콘서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