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슬(유재석) "과분한 응원 속에서 활동 중"
"트로트계 조금 더 활성화됐으면"
"신인상은 받을 자격 될 지 모르겠다"
유산슬(유재석) /사진=MBC 제공

유산슬(유재석) /사진=MBC 제공

방송인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서 신인상 수상 가능성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뽕포유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트로트 가수 유산슬(유재석)의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유산슬은 김태호 PD와 유재석이 손 잡은 '놀면 뭐하니?'에서 진행된 트로트 가수 도전기 특집인 '뽕포유'를 통해 탄생했다. 그는 '합정역 5번 출구', '사랑의 재개발' 등의 음원을 발표하며 실제 트로트 가수로 방송은 물론, 행사 및 광고계의 러브콜을 받으며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특히 유산슬은 KBS '아침마당', SBS '영재발굴단' 등 방송사를 넘나들며 각종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3사 대통합을 이뤄냈다는 말까지 나오는 상황. 이에 대해 유산슬은 "프로그램 콘셉트 자체가 내가 모르는 상황에서 진행되고, 그 상황 안에서 대처해나가는 재미가 있다. 어떻게 하다 보니 트로트계에 발을 들여놓게 됐다. 평소에도 트로트를 좋아하는 팬의 입장에서 과분하게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많은 분들의 응원 속에 활동하고 있다"고 인사했다.

이어 그는 "더할 나위 없이 감사드린다. 크게 보면 가요계 및 트로트계가 조금 더 활성화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트로트계에 실력 있고 멋진 분들이 많더라. 그런 분들이 부각되는 등의 면에 있어서 나도 앞으로 같이 함께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고 전했다.

신인상 수상을 기대하냐는 물음에는 "내가 받을 수 있는 거냐"고 반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산슬은 "신인상은 평생에 한 번만 받을 수 있는 거다. 나는 타 본 적이 없다. 받을 자격이 될 지는 모르겠다. 상은 받고 싶다고 받을 수 있는 게 아니지 않냐. 시상식 당일에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유산슬은 오는 22일 1집 굿바이 콘서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