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슬, 깜짝 기자간담회 진행
"벌써 데뷔 99일, 단독콘서트 감사"
"노래 실력? 가창력은 노래하면서도 매번 죄송"
유산슬(유재석) /사진=MBC 제공

유산슬(유재석) /사진=MBC 제공

트로트 가수 유산슬이 자신의 노래 실력을 평가했다.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뽕포유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트로트 가수 유산슬(유재석)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유산슬의 1집 굿바이 콘서트를 앞두고 열린 것으로 방송 아이템을 전제로 진행됐다. 유산슬은 사전에 기자간담회인지 모르는 상태로 현장에 도착했다.

이날로 데뷔 99일을 맞은 유산슬은 "벌써 시간이 그렇게 됐다. 시키는 대로 하다 보니 데뷔를 해서 몇 일인지 모르게 99일이 됐다"고 말했다.

1집 활동 마무리 단계에 돌입한 그는 22일 굿바이 콘서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유산슬은 "너무 감사하다. 꿈도 못 꾸는 단독 콘서트지만 꿈도 안 꿨던 콘서트이기도 하다. 두 곡을 가지고 단독 콘서트를 한다는 것이 어떨지 나로서는 상당히 죄송스럽기도 하다. 그러나 이미 공연이 잡혀있고, 많은 분들이 함께 할 것이기 때문에 열심히 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노래 실력을 묻는 질문에 유산슬은 늘었다고 답했다. 그는 "조금 전에도 노래 연습을 하고 왔다. 살짝 놀랐다"면서 "그렇다고 하더라도 기존에 노래를 하시는 분들에 비하면 실력이 굉장히 모자라다. 가창력 부분에 있어서는 매번 노래를 하면서도 죄송하다는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실력은 못 미치지만 노력을 해서 무대를 흥 나게 만드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노래 점수를 매겨야한다면 78점 정도 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