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김건모 '성폭행 혐의' 사건 다뤄
김건모 측 "여론이 나쁜 사람 만들었다"
김건모 / 사진 = '한밤' 방송 캡처

김건모 / 사진 = '한밤' 방송 캡처

'한밤'측이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혐의 사건을 집중 조명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연예정보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최근 성폭행 혐의로 논란에 중심에 서 있는 김건모의 사건을 다뤘다.

앞서 지난 6일 강용석 변호사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김건모가 지난 2016년 서울 강남 논현동의 한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방송을 진행해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후 지난 9일에는 김세의 전 MBC 기자와 강용석 변호사가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A 씨를 대리해 김건모를 성폭행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가세연 측은 10일과 17일에도 각각 김건모가 또 다른 여성을 폭행했다며 비슷한 피해를 입었다는 B씨와 C씨의 인터뷰를 추가로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김건모 측 역시 변호사를 선임해 무고죄로 맞고소에 나섰다. 김건모 측 법률대리인은 "수사과정 중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밤' 제작진은 김건모 소속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건 발생 5일 만에 공식입장을 발표한 김건모 측은 "여론에서 너무 나쁜 사람을 만들었다. 미투를 가장한 거짓 미투다. 저희는 아직 고소장도 못 봤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해당 업소에 간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나중에 말씀해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