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유경아, 김민우.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유경아, 김민우.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유경아, 김민우.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 유경아가 아버지와 애틋한 추억을 털어놓는다.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로 합류한 유경아는 솔직하고 똑 부러진 매력으로 2주 연속 실검을 장악하는 등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유경아는 ‘자녀가 있다’는 공통점을 지닌 김민우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며 솔직하고 친화력 있는 모습을 선보였다.

17일 방송에서 유경아는 김민우와 함께 청춘들이 먹을 점심밥을 얻으러 이웃집으로 향했다. 두 사람은 ‘부모’라는 점 외에도 ‘걸음이 빠르다’는 것,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점 등 새로운 공통점을 발견하고 놀라워했다.

아버지를 많이 사랑했다는 유경아는 아직도 “아빠 생각이 제일 많이 난다”며 돌아가신 아버지를 그리워했다. 세 자매인 경아는 아버지를 차지하기 위해 언니들과 경쟁했던 적도 있다고 회상해 마음을 먹먹하게 했다.

유경아는 “아버지와 특별한 비밀 창구로 마음을 전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딸을 가진 김민우도 “좋은 아이디어인 것 같다”며 관심을 보였다. 이어 김민우는 유경아에게 딸 민정과의 사연을 고백했고, 이를 듣던 유경아는 결국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유경아는 딸의 입장에서 “회상할 추억이 많으면 좋은 것 같다”며 자신의 아버지가 그랬듯 딸과 시간을 많이 보내며 친구 같은 아빠가 되기를 권했다고 한다.

아버지와 애틋한 추억을 이야기는 유경아의 모습은 17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