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세종과 장영실의 관계 그려
최민식이 장영실, 한석규가 세종 역으로 발탁
탄탄한 연기력, 최민식 한석규 '미친' 케미

한석규 "외로운 천재들, 유일한 벗"
최민식 "아리까리 하시죠?"
영화 '천문' 제작보고회 최민식, 한석규/사진=한경DB

영화 '천문' 제작보고회 최민식, 한석규/사진=한경DB

'천문' 최민식, 한석규이 미친 연기력으로 심금을 울리는 브로맨스를 예고했다.

배우 최민식, 한석규는 16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천문:하늘에 묻다'(이하 '천문') 시사회 및 간담회에서 "최고의 벗", "무한한 애정과 충성"이라는 표현으로 세종과 장영실의 관계를 전하면서 극중 선보인 두 사람의 브로맨스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천문'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왕 세종과 관노로 태어나 종3품 대호군이 된 천재 과학자 장영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조선의 시간과 하늘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과 장영실의 숨겨진 이야기를 밝힌다.
/사진=영화 '천문:하늘에 묻다' 스틸

/사진=영화 '천문:하늘에 묻다' 스틸

세종 역엔 한석규, 장영실 역엔 최민식이 캐스팅 돼 영화 '쉬리' 이후 20년 만에 호흡을 맞췄다. '쉬리'에서도 팽팽한 연기 대결로 명장면들을 연출했던 최민식과 한석규는 '천문'에서도 완벽한 연기 앙상블을 선보였다는 평이다. 특히 멜로와 우정을 오가는 미묘한 브로맨스가 '천문'에서 펼쳐지면서 세종과 장영실의 관계에 몰입도를 끌어 올렸다.

최민식이 연기하는 장영실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인물이다. 세종과 뜻을 같이하며 각종 천문의기를 발명했지만 비밀에 부쳐왔던 천문 사업이 명나라에 발각되고, 세종이 탄 안여가 부서지는 사고가 발생한 후 기록에서 사라져 호기심을 자극하는 캐릭터다.

최민식은 '파이란', '올드보이', '악마를 보았다', '명량' 등 다양한 작품 속에서 관중을 압도하는 연기력을 선보였다.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보장한 배우로 꼽히는 최민식이 '천문'에서는 어떤 울림을 줄 지 이목이 쏠렸다.
/사진=영화 '천문:하늘에 묻다' 스틸

/사진=영화 '천문:하늘에 묻다' 스틸

한석규는 '뿌리깊은 나무'에 이어 또 다시 세종을 연기한다. 세종은 조선 4대 왕으로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성군으로 꼽힌다. '뿌리깊은 나무'를 통해 마냥 착한 성군이 아닌 뚝심있고, 괴짜 천재의 면모를 보이며 입체적인 세종을 완성했던 한석규가 이번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장영실, 세종의 미묘한 관계 연출에 대해 허진호 감독은 "이 영화의 시작점"이라는 말로 설명했다.

허진호 감독은 "장영실이 만든 안여가 부서진 후 (장영실이) 모든 기록에서 사라진 게 궁금증을 자아냈다"며 "세종이 내관과 같이 가까이 두고 아꼈다는 기록도 있고, 조선의 시간과 하늘을 열었다는 것도 역사적 사실인데 왜 그랬을지, 그 역사를 기반으로 영화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한석규는 "극중에서 '자네같은 벗이있지 않나'라는 대사가 있는데, 그게 세종과 장영실의 관계같다"고 정의했다.

한석규는 "'뿌리깊은 나무'를 했지만 그땐 장영실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며 "그때 혼자 품었던 생각이 '이런 군주에게 친구가 있다면 누구였을까, 장영실이지 않았을까' 이런 거였다. 그걸 '천문'에서 풀어내 개인적으로 기쁘다"고 말했다.
/사진=영화 '천문:하늘에 묻다' 스틸

/사진=영화 '천문:하늘에 묻다' 스틸

최민식은 '벗'에서 더 나아가 남과 여, 성을 넘어서는 존경과 고마움의 감정이라고 설명했다.

최민식은 "남자나 여자나 나를 알아주는 사람이 있다는 건 큰 힘이 아닐까 싶다"며 "장영실은 그야말로 가장 낮은 천민인데 가장 높은 임금이 알아주고,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배려해준다. 아마 임금을 위해 죽으라면 죽을 수도 있었을 거다"고 자신이 해석한 장영실에 대해 말했다.

이어 "그 정도로 나를 알아주는 사람이라면 무한한 존경심과 애정, 충성이 있었을 것"이라며 "세종이 있었기 때문에 장영실이 있지 않았을까, 세종의 배려 속에 얼마나 장영실은 행복했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또 세종과 장영실의 미묘한 감정선과 관련해 "아리까리 하시냐"고 말하면서 만족의 미소를 보이며 "저는 더 나가고 싶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영화 '천문' 제작보고회 최민식/사진=한경DB

영화 '천문' 제작보고회 최민식/사진=한경DB

최민식은 "세종의 부름을 받고 불려나가 아랍에서 가져온 코끼리 그림을 복제한 걸 설명하는 것으로 두 사람의 첫 만남이 시작되는데, 그렇게 가까운 거리에서 용안을 바라볼 때 심정은 황홀경이 아니었을까 싶다"며 "그래서 눈, 코, 입, 귀를 유심히 관찰하는 모습도 연기했는데 통편집 됐다. 아마 그게 나왔으면 더 나아간 두 사람의 관계가 나오지 않았을까 싶다"면서 웃었다.
영화 '천문' 제작보고회 한석규/사진=한경DB

영화 '천문' 제작보고회 한석규/사진=한경DB

한석규, 최민식이 각자의 방식으로 해석한 세종, 장영실에 대해 허진호 감독도 만족감을 보였다. 허진호 감독은 "두 사람이 연기자로서 30년 동안 한길을 걸으며 이어져 온 인연이 있는데, 그걸 연기로 표현하는 게 아름다웠다"며 "촬영하면서 쉽게 '컷'을 하지 못했다. 두 배우의 호흡을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일이었다"고 평했다.

최민식 한석규 외에도 내로라하는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역대급 캐스팅 라인업을 선보였다. 데뷔 58년차 신구를 비롯 허준호, 김태우, 오광록, 김원해, 임원희 등 찰떡 맞춤 캐스팅을 선보였다.

이런 배우들을 통해 허진호 감독은 황희, 이천, 조말생 등 역사적 인물들에 대한 과감한 해석도 내놓았다.
영화 '천문' 제작보고회, 허진호 감독/사진=한경DB

영화 '천문' 제작보고회, 허진호 감독/사진=한경DB

허진호 감독은 "실제로 있었던 사실을 그대로 만드는 건 연출자로서 재미없는 일"이라며 "역사적 사실과 상상력의 조화를 어떻게 해야 할 지 고민이 많았고 이 부분에 대한 평가는 관객들의 몫인 거 같다"는 견해를 밝혔다.

주연 배우인 최민식 역시 "한석규, 최민식이 들려주는 옛날 얘기"라며 "가벼운 마음으로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최민식은 "모두들 알고 있지만, 어떻게 이야기를 했는지 들여다보는 재미가 있을 거 같다"며 "가벼운 마음으로 보시고, 주변 사람들과 학생 때 얼마나 역사 공부를 충실히 했는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면 의미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한석규도 "'뿌리깊은 나무'를 했을 때에도 그랬지만, 저는 기록이 진실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세종 역시 음악과 과학, 어문학과 천문까지 끊임없이 관심을 가졌는데 그 기반은 상상력일 거다. 그런 상상력을 발휘해 영화를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천문'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영화 '천문' 제작보고회 허진호 감독, 최민식, 한석규/사진=한경DB

영화 '천문' 제작보고회 허진호 감독, 최민식, 한석규/사진=한경DB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