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게임' 심은경 첫 촬영 스틸 공개
정의감 넘치는 신임 사무관 이혜준 역
'머니게임' 심은경 /사진=tvN 제공

'머니게임' 심은경 /사진=tvN 제공

배우 심은경이 tvN '머니게임'으로 6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돌아온다.

tvN 새 수목드라마 '머니게임' 측은 16일 심은경의 첫 촬영 스틸과 출연 소감을 공개했다.

'머니게임'은 IMF 위기에 다시 한 번 직면한 2020년 대한민국, 정부 지분이 투입된 은행의 부도 문제를 둘러싼 거대한 음모에 맞서 정의와 신념으로 세상을 바꾸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드라마 '봄이 오나 봄', '아랑사또전', '화정' 등 다양한 장르에서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상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데 이어 배우 고수(채이헌 역), 이성민(허재 역), 심은경(이혜준 역)이 의기투합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심은경은 돈도 빽도 없이 근성과 노력만으로 공직에 올라온 흙수저이자 정의감 넘치는 신임 사무관 이혜준 역을 맡았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신임 사무관으로 변신한 심은경의 모습이 담겨 있다. 불 꺼진 사무실에 홀로 앉아 편의점 김밥으로 끼니를 때우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모니터를 바라보는 심은경의 눈에는 총기가 가득하다.

'머니게임'에서 당차고 소신 있는 젊은 관료의 모습을 선보일 심은경의 활약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더불어 그가 각 세대의 대표 연기파 배우 고수, 이성민과 함께 어떤 시너지를 만들어낼지에도 궁금증이 모아진다.

심은경은 "한국 경제에 대한 담론을 펼치는 뜻 깊은 작품에 출연하게 돼 기쁘다"며 "깊이 있는 작품인 만큼 연기로 표현을 할 때 어려움을 많이 느낄 때도 있지만 한 씬 한 씬을 완성시킬 때마다 나도 이혜준과 같이 성장하고 있는 느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배우, 스태프 모두가 한 땀 한 땀 정성스럽게 드라마를 만들고 있으니 '머니게임'에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머니게임'은 2020년 1월에 첫 방송 될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