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수, 토니정에 "아이들 눈치 많이 보여"
토니정, 박연수에 "더 많이 만나보고 알아가고 싶어"
박연수 토니정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 캡처

박연수 토니정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 캡처

'우다사'의 배우 박연수와 셰프 토니정(정주찬)이 따로 만나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난 11일 밤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모델 박영선, 배우 박은혜, 방송인 김경란, 배우 박연수, 가수 호란의 삶과 사랑이 그려졌다.

이날 박연수와 토니정 정주천의 데이트가 공개됐다. 이후 박연수와 토니정은 함께 가평에서 짚라인에 도전했다. 토니정은 무서워하는 박연수를 위로하며 자상한 모습을 보였다.

토니정은 박연수에게 "처음 저 본 후에 지금 보니까 어떻냐"고 물었다. 이에 박연수는 "마치 오래 알았던 친구 같은 기분처럼 편하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후 박연수와 토니정은 글램핑을 시작했다. 칼이 잘 들지 않아서 애먹는 박연수를 위해서 토니정은 자신의 칼을 빌려줬다. "칼이 너무 잘 든다"며 "지금 신난다"고 하는 박연수에게 그는 "요즘은 커플칼도 맞춘다"고 말하며 마음을 슬쩍 내비쳤다.

식사를 하면서 두 사람은 조금 더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박연수는 "솔직히 아이들의 눈치가 많이 보인다. 쉽게 말을 못 하겠다. 배려 해준다고 아이들 이야기를 꺼내 주는 데 그런 배려까지도 마음이 아프다. 총각인데 내 아이를 본다고 하면 이사람에게 짐을 준다는 느낌이 들 거 같다"고 털어놨다.

박연수의 마음과 달리 토니정은 "아직 우리가 서로에 대해서 더 많이 알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더 많이 만나보고 싶다"고 답하며 마음을 표현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