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임세주./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임세주./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임세주./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신예 임지현이 임세주로 활동명을 변경했다. 동시에 스토리제이컴퍼니와 함께 새로운 출발에 나섰다.

매력적인 마스크와 인상 깊은 연기로 주목을 받으며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 임지현이 김태희, 서인국, 유승호, 이시언 등이 소속된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이와 동시에 임지현은 활동명을 임세주로 변경하며 배우로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임세주는 2014년 JTBC ‘달래 된, 장국’을 통해 배우로서 활약을 시작했다. 이후 드라마 ‘두번째 스무살’ ‘그녀는 예뻤다’ ‘별난 가족’ ‘캐리어를 끄는 여자’ ‘황금빛 내 인생’ ‘마더’ ‘하나뿐인 내편’ ‘국민 여러분!’ 그리고 영화 ‘장수상회’와 ‘왓칭’ 등에 출연, 차근차근 경험을 쌓으며 입지를 다져왔다.

무엇보다 임세주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6’에서 호소력 짙은 보이스로 좌중들의 환호를 이끌어낸 수준급 노래실력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특히 ‘해를 품은 달’ ‘천하무적 이평강’ ‘베토벤 바이러스’ 등 다양한 작품의 OST에 싱어송라이터로서 참여하며, 프로듀싱 능력까지 인정받은 팔방미인이다. 최근 발매된 배우 안세하의 앨범 커버 디자인으로 힘을 싣는 등 다재다능한 차세대 배우임을 입증해 앞으로의 행보를 더욱 기대케 했다.

스토리제이컴퍼니 관계자는 “배우로서 무한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지닌 임세주와 함께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임세주가 가진 다양한 매력과 뜨거운 열정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새로운 도약을 앞둔 임세주에게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임세주는 현재 차기작을 검토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