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모던 패밀리’ 42회 예고/사진=MBN 제공

‘모던 패밀리’ 42회 예고/사진=MBN 제공

‘모던 패밀리’ 42회 예고/사진=MBN 제공

개그맨 이수근이 어르신들을 위한 ‘회춘 캠프’를 기획해 경기도 양평에 위치한 자신의 고향집에서 보양식 파티를 연다. 오는 1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모던 패밀리’에서다.

이날 방송될 ‘모던 패밀리’ 42회에서 이수근은 배우 백일섭과 박원숙, 임현식을 위한 어르신 맞춤형 ‘양평 투어’를 마련한다.

앞서 이수근은 ‘모던 패밀리’를 통해 가족 같은 인연을 맺게 된 백일섭, 박원숙을 위해 “언제 한번 제대로 모시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이수근은 양평을 테마로 한 ‘회춘 캠프’를 기획한 것. 그는 “아무 것도 안하시고 계속 드시기만 하면 된다”며 “10년은 젊어지실 수 있는 보양식 코스를 준비해 놨다”고 호언장담한다.

이어 그는 ‘청춘을 돌려다오-회춘 캠프’라는 현수막을 붙인 승합차를 직접 몰고 나타나 분위기를 띄운다. 특히 ‘관광버스 운전기사’ 복장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버스 안내양’ 복장으로 등장한 후배 개그맨 한민관과 함께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투어 코스를 설명한다. 이수근은 “(한민관을) 편하게 ‘한 양’이라고 부르시면 된다”고 너스레를 떤 뒤 승합차에 어르신들을 태우고 양평으로 이동한다.

이수근은 승합차 운전을 하면서 고향에 얽힌 추억을 털어놓기도 한다. 그는 “고등학생 시절 막국수 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달걀 껍질 까기는 기본이고, 쟁반에 막국수 6개를 올려놓고 나르기도 했다”고 떠올린다. 이수근의 추억이 담긴 막국수 집에서 식사를 한 ‘회춘 캠프’ 팀은 대망의 이수근 고향집을 방문한다.

이수근의 본가는 텃밭과 호수가 있는 2층 규모의 친환경 전원주택. 그는 “부모님을 위해 6~7년 전 지어드린 집”이라고 설명한다. 이후 넓은 마당에서 본격적인 보양식 파티가 펼쳐진다.

제작진은 “이수근이 무릎이 아파서 오래 기다리지 못하는 어르신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투어 코스로 세 배우들을 흡족케 했다. 양평 토박이인 이수근의 센스가 물씬 묻어나는 ‘회춘 캠프’를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