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유경아, 투병·이혼 고백
"갑상샘암 완치 후 2년 지나"
"28살 결혼해 33살 이혼…결혼은 한번으로 족해"
유경아 갑상샘암 투병고백 / 사진 =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유경아 갑상샘암 투병고백 / 사진 =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새 친구' 유경아가 그동안 못다한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배우 유경아가 청춘들과 함께 담소를 나누면서 지나왔던 시간을 언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유경아는 "결혼 생각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결혼은 한 번으로 족하다. 28살쯤 결혼해서 33살에 이혼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중 2 아들이 있는데, 행여 이런 고백이 사춘기 아들에게 상처가 될까봐 걱정했다"라며 "그런데 오히려 엄마가 일하면서 건강만 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고 전해 모두를 감동하게 했다.

더불어 유경아는 2년 전 갑상샘암 수술을 했던 경험을 전했다. 그는 "이번 크리스마스가 되면 완치된지 2년이 된다"라며 "임파선 라인에 있어 전이가 될 뻔한 상황이었다. 다행히 수술이 잘 되었다. 암 투병 이후 10분 단위로 행복을 느끼고 산다"라고 전했다.

유경아는 "10분 행복하면 그게 한달이 가고, 일년이 간다. 10분씩 행복을 쌓으면 매일매일이 행복해질 수 있다"고 자신의 행복론을 청춘들에게 전파했다.

한편, 유경아가 출연한 '불타는 청춘'의 10일 방송분은 시청률 7.6%(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