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해킹 피해에 대한 복구와 조치 요청"
박서준 "추억까지 삭제 당한 것 같아"
박서준, 유튜브 채널 해킹 피해 /사진=한경DB

박서준, 유튜브 채널 해킹 피해 /사진=한경DB

배우 박서준이 개인 유튜브 채널 해킹 피해를 입었다.

지난 10일 소속사 어썸이엔티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9일 오전 당사 소속 박서준 씨의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관리자 접근 차단 및 게시물 삭제 등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됐다. 이에 유튜브 본사에 해킹 피해에 대한 복구와 조치를 즉시 요청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며, 피해 사실에 대한 정확한 파악이 이루어질 때까지 '레코드박스(Record PARK's)' 채널 운영 중단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박서준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해당 공지글을 공유하며 "추억까지 삭제 당한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 부디 2차 피해가 없길 바라며"라고 심경을 밝혔다.

다음은 어썸이엔티 공지글 전문

안녕하세요, 어썸이엔티입니다.

9일 오전, 당사 소속 박서준씨의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관리자 접근 차단 및 게시물 삭제 등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되었습니다.

이에 유튜브 본사에 해킹 피해에 대한 복구와 조치를 즉시 요청하였습니다.

더불어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며, 피해 사실에 대한 정확한 파악이 이루어질 때까지 '레코드박스(Record PARK's)' 채널 운영 중단을 알려드립니다.

박서준씨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과 채널 구독자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유감이며,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