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반려견 보호자 행동에 분노
"강아지와 보호자의 관계가 아닌 것 같아"
강형욱 분노 / 사진 = '개는 훌륭하다' 방송 캡처

강형욱 분노 / 사진 = '개는 훌륭하다' 방송 캡처

반려견 행동교정 전문가 강형욱이 반려견 보호자의 행동에 크게 화를 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식탐으로 보호자와 갈등을 빚고있는 율무의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율무의 보호자는 율무가 먹이를 먹을 때마다 공격성을 보이는 모습에 대해 고민했다. 이어 공개된 VCR에서는 율무의 식사시간 모습을 공개됐다. 율무의 보호자가 먹이를 내려놓은 뒤 기다리라고 하자 율무는 막무가내로 달려들어 먹이를 씹지도 않고 삼켰다. 이에 보호자는 종이 회초리를 들어 말렸고 강형욱은 그 모습에 바로 눈살을 찌푸리며 "보호자가 잘못했다"고 소리쳤다.

이경규 역시 "강아지와 보호자의 관계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고 강형욱은 "개의 심정이 지금 딱 그럴거다. 저 순간에 내 보호자가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형욱은 율무의 훈련을 맡게 됐다. 강형욱은 "밥 먹기 전 말을 되게 많이 하더라"며 "그릇에 바로 밥을 주고 놓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호자의 종이 회초리를 배제시키며 "(강아지 입장에서) 이런 걸 만든 후 나를 부르는 건 말도 안된다"며 율무가 보호자를 좋아하지만 무서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형욱은 사료를 손으로 건네주는 식탐 교정 훈련 방법을 알려줬다. 강형욱은 강아지가 움직이면 주지 말고 가만히 있으면 줘야한다면서 "말 없이 간결하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