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사진=방송 화면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 (사진=방송 화면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배우 박호산이 개그감성으로 MC들을 '입덕'시켰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박호산이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하고 털털한 매력을 방출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호산은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문래동 카이스트의 혀짧은 말투로 인사를 하는 등 예능감을 드러냈다.

박호산은 방송 초반, 계속해서 아재개그를 시도해 분위기를 압도했다. 하지만 박호산이 '빨래'의 넘버 하나를 기타를 치며 부르자, 김용만은 "최고다"라며 감탄했다. 박호산은 이어 최근 하고 있는 뮤지컬 '빅 피쉬' 의 넘버 중 하나인 '멈춘 순간', 뮤지컬 '캣츠'의 'Memory'를 부르며 진가를 드러냈다. 그는 유명 팝송 '라밤바'의 가사를 한국어로 개사해 부르며 개그감성을 뽐내기도 했다.

이외에도 박호산은 "선글라스 착용전 반드시 확인해야하는 것은?"이라는 문제에는 "해가 떴는지 확인해야 된다"라고 답하며 '호산스러움'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냈다. 가물치 관련 문제가 나오자 "아내 임신했을 때 돈은 어머니가 내셨다. 전 사오기만 했다"라고 말하는 엉뚱함으로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