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낭만닥터 김사부2’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낭만닥터 김사부2’ 대본 리딩 현장./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의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2020년 1월 6일 처음 방송되는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 분)를 만나 인생의 진짜 낭만을 찾아가는 내용을 담는다.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보다 더욱 박진감이 넘치는 서사와 깊은 대사, 유쾌한 웃음과 가슴 먹먹한 울림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에 출연하는 배우들과 제작진은 지난 9월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여 대본 리딩을 진행했다. 일산 SBS 제작센터 드라마 연습실에서 가진 첫 대본 연습에는 다시 의기투합한 강은경 작가, 유인식 감독과 함께 한석규·이성경·안효섭·진경·임원희·변우민 등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 돌담병원 원년 멤버들과 새로 합류한 신입 멤버들이 총집합해 뜨거운 열기를 자아냈다.

제작진을 대표해서 한정환 드라마국 본부장은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는 내가 너무나도 기다리고 하고 싶었던 작품”이라며 “이렇게 시작할 수 있게 되어 정말 감회가 새롭다. 좋은 작품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해 박수를 받았다. 강은경 작가는 “시즌 1의 좋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다시 만나게 돼 기쁘다. 좋은 대본을 쓰겠다”라고 했고, 유인식 감독은 “함께할 수 있게 됐다는 사실이 너무 반갑다. 다시 한 번 좋은 작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본격적으로 시작한 첫 대본 리딩에서 한석규는 스스로를 ‘낭만닥터’라 칭하며 돌담병원을 지키는 괴짜 의사 김사부 역을 자연스럽게 소화해 현장을 압도했다. 자신만만한 엘리트 흉부외과 펠로우 2년차 ‘노력형 공부천재’ 차은재 역을 맡은 이성경은 발랄하면서도 매력적인 모습을 특유의 밝은 목소리로 살려냈다. 외과 펠로우 2년차 서우진 역의 안효섭은 손짓과 발짓, 몸짓까지 빼놓지 않고 표현하는 열정으로 현장을 달궜다.

뚝심 있고 의리 있는 수간호사 오명심 역의 진경은 돌담병원의 한 축을 든든히 지켜주는 무서운 안주인 같은 면모를 탄탄한 연기력으로 표현했고, 우유부단한 행정실장 장기태 역의 임원희는 던지는 대사마다 웃음바다를 이루게 만드는 재치를 발휘했다. 마음 따뜻한 프리랜서 마취과 담당의 남도일 역의 변우민과 출세를 위한 권모술수가 최고인 도윤완 역의 최진호는 묵직한 연기력으로 극을 이끌었다.

새로 합류한 배우들은 실제 촬영장에서와 같은 실감나는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김주헌은 김사부와 강렬한 경쟁과 대립을 펼치게 될 박민국 역으로 대사 한 마디마다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신동욱은 돌담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배문정 역을 맡아 신선한 자극을 선사했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첫 대본 리딩부터 모든 배우들의 팀워크가 잘 맞아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며 “웃음뿐만 아니라 배우들의 연기 열정마저도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완성도 높은 작품이 나올 거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