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사진=방송캡처)

1박 2일 (사진=방송캡처)



배우 연정훈이 KBS2 ‘1박 2일 시즌 4’를 통해 그동안 숨겨두었던 예능감을 백분 발휘했다.

1박 2일 첫 출근길, 연정훈은 편안한 슬리퍼 차림으로 출근을 하던 중 1박 2일 멤버들의 자립심을 테스트하는 첫 미션으로 매니저에게 출근길 낙오를 당했다. 연정훈은 황당해하며 슬리퍼 차림으로 터덜터덜 KBS로 향하기 시작했고, 평소와 다른 허당 미 넘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멤버들이 함께 모여 이동수단을 결정하기 위한 아메리카노와 까라니카노를 골라 마시는 미션에 선 아메리카노를 3회 연 속 정확히 고르며 금손 ‘빛 정훈’의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4번째 도전에서 까나리카노를 골라 도전에 실패하는가 했지만, 이내 마음을 먹고 까나리카노를 원샷. 맏형으로서의 위엄을 선보였다.

이후에도 연정훈은 의외의 허당미를 마음껏 선보였다. 까나리카노를 먹은 멤버들이 배가 아파 잠시 휴게소에 들러 화장실에 가서는 제일 마지막, 환한 미소와 함께 등장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연정훈은 1박 2일을 통해 첫 고정 예능에 도전했다. 그동안 완벽한 귀공자 이미지 의연 정훈이었다면, 이번 1박 2일을 통해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친근, 허당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연정훈이 출연하는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