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더 탐나는 그녀들의 사생활2’ 하리수와 이순철 원장. /사진제공=라이프타임

‘더 탐나는 그녀들의 사생활2’ 하리수와 이순철 원장. /사진제공=라이프타임

‘더 탐나는 그녀들의 사생활2’ 하리수와 이순철 원장. /사진제공=라이프타임

가수 하리수가 라이프타임 채널 ‘더 탐나는 그녀들의 사생활2’(이하 ‘탐그사2’)를 통해 화려한 미모와 입담을 자랑한다.

8일 오후 7시 20분 방송하는 ‘탐그사2’ 7회에서 하리수는 이순철 원장의 미용실을 방문한다.

하리수는 이순철과 데뷔 초부터 인연을 맺어온 사이. 가수로 활발히 활동하던 2000년대 초반, 이순철 원장이 출장 전문 디자이너여서 호흡을 맞춰왔다고 한다. 하리수는 “하루에 숍(미용실)을 3번 들린 적도 있다. 행사만 한 달에 50~60번이었다. 오전에 대구, 오후에 부산, 저녁에 서울에 올라오는 행사가 많았다”고 회상했다. 아련한 추억 타임도 잠시, “그때 정말 힘들었다”는 하리수의 말에 이순철은 “그때 돈 많이 벌었다”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하리수는 ‘금손’ 면모도 자랑했다. 하리수는 2004년에 미용사 자격증을 취득해 메이크업은 기본, 헤어 스타일링까지 혼자 할 수 있는 능력자인 것. 미용사 자격증뿐만 아니라 한식, 양식 조리 자격증까지 있어 ‘금손 중의 금손’이다. 이순철 원장은 “하리수의 손재주가 탐난다. 정말 보통이 아니다. 손으로 만들고 꾸미고 하는 것 다 잘한다”고 인증했다.

이외에도 스타일리스트 서수경은 슈퍼모델 권은진, 유튜버 뽀따, 샴공 등 ‘인싸’들이 총출동한 ‘런치 파티’ 현장이 공된한다. 모델 제스는 뷰티계 원조 셀럽인 메이크업 아티스트 손대식과 만난다. 손대식은 3가지 아이템만으로 완성한 놀라운 메이크업을 공개한다.

‘탐그사2’는 인플루언서 15인의 리얼 라이프를 담는 관찰 예능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20분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