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피를 흘리는 여자 (사진=tvN)

귀피를 흘리는 여자 (사진=tvN)



tvN 신인 작가 데뷔 무대 ‘드라마 스테이지 2020’의 세 번째 기대작 ‘귀피를 흘리는 여자’가 드디어 오늘(7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최근 드라마와 예능을 가리지 않고 활발하게 활동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강한나와 ‘귀피’라는 독특한 소재의 단막극이 만나 화제를 모으고 있는 ‘귀피를 흘리는 여자’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3회 ‘귀피를 흘리는 여자’는 직장에서도, 사랑에서도 적당히 참고 타협하며 평범한 인생을 살아온 여자 김수희가 어느 날부터 갑자기 듣기 싫은 소리를 들으면 귀에서 피가 나기 시작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tvN 단막극이다.

극 중에서 주인공 김수희 역으로 열연을 펼칠 강한나는 ‘귀피를 흘리는 여자’에 출연하게 된 계기와 관전포인트를 직접 전하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녀는 “싫은 소리를 들으면 귀에서 피를 흘린다는 설정이 굉장히 신선해서 대본을 읽다 빠져들었다”며 “매일 매일 귀에서 피가 날 정도의 싫은 소리를 듣고도 버티며 살아가고 계신 많은 분들이 동감하실 수 있는 이야기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분들께 '김수희'라는 인물을 통해 진한 공감과 통쾌함을 선사해드리고 싶다는 생각에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라고 이 단막극에 임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배우 강한나는 자신만의 관전포인트로 ‘공감대 형성’을 꼽았다. 그녀는 “매번 자신을 공격해오는 말과 소리에 정신과 육체가 모두 피폐해진 '김수희'의 모습이 일상 속 우리와 많이 닮아 있다는 배경이 바로 관전포인트라고 생각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김수희'라는 캐릭터를 생생하게 더 잘 전달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드라마가 끝났을 때 '김수희'에게 공감하신 많은 분들이 자기 자신을 위로하고, 나아가 주변을 둘러보며 일상 속에서 마주치게 될 사람들과 더 따뜻한 대화를 나누셨으면 좋겠다”라고 작은 소망을 덧붙였다.

이번 ‘귀피를 흘리는 여자’를 통해 작가로 데뷔한 백인아 작가는 “우리가 일상 속에서 얼마나 많은 소리들을 참고 견뎌내는지 보여주는 동시에 동정을 사는 ‘코피’와는 다르게 듣기 싫은 소리를 들었을 때 나는 ‘귀피’는 주변의 빈축을 사는 아이러니한 상황까지 그려내고자 했다”며 “회사에서는 물론 다 식어버린 사랑을 안은 채 결혼식장에서 주례사마저 참아내야 하는 상황에 주인공 수희는 과연 어떤 선택을 할 수 있을지 그녀의 내면에 귀 기울여 달라”라고 전했다.

'드라마 스테이지 2020' 세 번째 작품 '귀피를 흘리는 여자'는 오늘(7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후 18일(수) 방송 예정인 네 번째 작품부터는 수요일 오후 11시로 방송 시간이 바뀐다.

한편 ‘드라마 스테이지’는 ‘신인 작가 데뷔 무대’라는 의미를 담은 tvN 단막극 프로그램으로 CJ ENM의 신인 스토리텔러 지원사업 ‘오펜(O’PEN)’ 공모전에서 당선된 10개 작품으로 구성된다. 오펜(O’PEN)’은 작가(Pen)를 꿈꾸는 이들에게 열려 있는(Open) 창작공간과 기회(Opportunity)를 제공한다는 의미로, CJ ENM이 스튜디오드래곤, CJ문화재단과 협력해 ▲신인 드라마/영화 작가 선발 ▲대본/시나리오 기획개발 및 완성 ▲단막극 제작과 편성 ▲제작사와 작가를 연결하는 비즈매칭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는 창작자 육성 및 데뷔 지원사업이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