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강성훈(사진=방송 화면 캡처)

'섹션TV' 강성훈(사진=방송 화면 캡처)


강성훈이 자신을 둘러싼 구설수를 해명했다.

5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강성훈은 대만 팬미팅 취소, 팬 기부금 횡령 의혹, 아이돌 외모 비하 논란 등 어려 논란에 휩싸인바 있다.

강성훈은 지난해 9월 대만 팬미팅을 일방적으로 취소하며 주최 측에 피소당했다. 이에 강성훈은 "당시 비자를 발급받지 못해 취소됐다"라며 "주최 측이 팬미팅을 기획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지 않았던 것"이라 해명했다. 이어 티켓 비용을 환불받지 못한 팬들에 대해서는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강성훈은 영상회 티켓 판매 금액을 기부하지 않아 팬들로부터 사기·횡령 혐의로 피소된 건에 대해 “혐의없음을 받았다. 하지만 그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팬들에게 상처가 된 것이 가장 컸다”라며 “제 팬클럽 ‘후니월드’ 운영방식에 문제가 있었다. 정산 과정에서 투명하지 못했다. 잘 꾸려나갔어야 했는데 제 불찰이 컸다”라고 설명했다

또 강성훈은 팬 선물 중고 판매 논란에 대해 "스타일리스트가 팬 선물인지 모르고 처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과거 청담동 트럭 사건, 후배 아이돌 외모 비하 논란에 대해서는 "제 자신이 너무 실망스럽다", "상처받으신 분들에게 사과드린다"라며 본인의 실수를 인정했다.

이러한 사건들로 인해 강성훈은 젝스키스에서 탈퇴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