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박지훈 / 사진제공=마루기획

가수 박지훈 / 사진제공=마루기획

가수 박지훈 / 사진제공=마루기획

가수 박지훈이 해외에서 인기를 싹쓸이하고 있다.

박지훈의 두 번째 미니앨범 ‘360(삼육공)’은 지난 4일 발매와 동시에 아이튠즈 앨범 차트에서 7개국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앨범은 홍콩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아이튠즈 앨범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으며 대만, 러시아, 일본 등에서도 상위권에 안착했다.

박지훈은 지난 3월 데뷔 앨범 ‘O’CLOCK(어클락)’을 발매하고 솔로 아티스트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또 최근 성황리에 종영한 JTBC 드라마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을 통해 성인 연기자로서도 합격점을 얻었다. 이후 약 9개월 만에 선보인 두 번째 미니앨범 역시 해외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글로벌 위력을 떨치고 있다.

360’은 맑고 순수한 모습부터 아티스트로서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아우르는 박지훈의 다양한 매력을 담은 앨범이다. 동명 타이틀곡 ‘360’은 박지훈을 향해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와 이에 대한 그의 자신감 넘치는 감정선을 담아냈다.

박지훈은 오는 6일 방송되는 KBS2 음악 프로그램뮤직뱅크를 시작으로 활발한 ‘360’ 컴백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