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2019 MAMA’ 헤이즈

사진=’2019 MAMA’ 헤이즈

사진=’2019 MAMA’ 헤이즈

가수 헤이즈(Heize)가 ‘MMA’에 이어 ‘MAMA’에서도 수상의 영예를 거머쥐며 솔로 아티스트로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자랑했다.
헤이즈는 지난 4일 개최된 ‘2019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에서 ‘베스트 힙합&얼반 뮤직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아 ‘2019 MMA’에 이어 총 3관왕을 기록했다.
단상에 오른 헤이즈는 “올해도 상 받을 수 있게 저의 노래를 사랑해줘서 감사하다”며 “내년에는 모든 아티스트들의 정당한 수고가 절대 헛되지 않게 좋은 음악 환경이 만들어져서 여러분들이 더 좋은 음악을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팬들에 대한 고마움과 소신 있는 발언으로 현장에 있던 아티스트들과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헤이즈는 올해만 두 장의 미니앨범과 두 개의 싱글을 발매함과 더불어 tvN ‘호텔 델루나’, KBS2 ‘동백꽃 필 무렵’ OST에도 참여하며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쳤다.
특히 발매곡마다 차트 정상 및 최상위권에 오르며 ‘믿고 듣는’ 아티스트의 저력을 입증했다.
앞서 헤이즈는 지난달 30일 열린 ‘2019 멜론뮤직어워드(2019 MMA)’에서 ‘TOP10’, ‘알앤비/소울 부문’을 수상, 2019년 음악 시상식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 앞으로의 음악 활동에 기대감을 더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