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 스틸컷./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스틸컷./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스틸컷./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개그맨 김영철이 본인을 ‘개가수계의 아이유’라 소개한다.

5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나는 개가수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개그맨이자 가수로 활동 중인 김영철과 마흔파이브 멤버 박성광, 김원효, 박영진, 김지호가 출연한다. 마흔파이브 멤버 허경환은 스페셜 MC로 함께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영철은 자신을 “개가수계의 아이유”라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나름대로 치열한 개가수들의 세계에서 자신은 같은 시기 음원을 발표하는 것이 꺼려지는 강자라는 것.

또한 김영철은 ‘신호등’ 음원 순위가 자신이 속한 미스틱스토리 내에서 윤종신의 ‘좋니’에 이어 2위라며 음원 강자의 위엄을 뽐냈다. 브라운 아이드 걸스, 정인, 박재정 등 미스틱스토리의 다른 가수들에게 훈계도 한다며 자신의 입지를 설명해 모두의 입을 쩍 벌어지게 만들었다.

김영철은 신곡 ‘신호등’은 바다가 자신을 위해 준 곡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다와의 작업을 회상하며 각 소절마다 보아, 양희은, 하춘화의 창법이 담겨있다고 이야기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지는 김영철의 생생한 시범에 모두들 고개를 끄덕였다는 후문이다.

그는 쇼케이스도 없었던 ‘신호등’ 무대를 ‘해피투게더4’에서 보여줬다. 그의 무대에는 모두를 놀라게 한 최신식 무대 장치도 함께였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해피투게더4’는 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