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MBC ‘뉴스데스크’ 40주년특집 방송에 출연한 고(故) 박근숙 씨./

MBC ‘뉴스데스크’ 40주년특집 방송에 출연한 고(故) 박근숙 씨./

MBC ‘뉴스데스크’ 40주년특집 방송에 출연한 고(故) 박근숙 씨./

MBC ‘뉴스데스크’ 초대 앵커 박근숙 씨가 4일 별세했다. 향년 87세.

대구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박 앵커는 1956년 부산일보 정치부 기자로 입사하며 언론인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1961년 문화방송으로 자리를 옮겼다.

약관의 나이로 초대 보도국장에 취임한 박 앵커는 1970년 10월 한국 최초로 앵커 시스템을 도입한 ‘뉴스데스크’를 탄생시켰다. 직접 초대 앵커로 나서 ‘뉴스데스크’에 대한 시청자의 높은 신뢰와 인기에 주된 공을 세웠다.

뿐만아니라 방송광고공사, 방송기자클럽, 방송문화진흥회 등에서 요직을 역임했고 대통령 표창과 화관문화훈장을 받았으며 한국방송영상산업진흥원 ‘방송인 명예의 전당’에 헌정됐다.

영화 ‘너는 내 운명’ ‘내사랑 내곁에’ 등을 만든 박진표 감독이 고인의 아들이며, 연기자 송채환에게는 시아버지다.

빈소는 강남구 일원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5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7일 오전 8시 30분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