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미나 (사진=카라멜이엔티)

안미나 (사진=카라멜이엔티)



배우 안미나가 카라멜이엔티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안미나는 2005년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데뷔해 다양한 작품에서 자신만의 캐릭터를 살리며 인지도를 쌓아온 배우다. 또한, 연기활동 외에 생활 속에 묻혀있는 철학적 요소를 책으로 출간한 작가로도 활동하는 이색 뇌섹녀로 연세대학교 철학과 출신이다.

카라멜이엔티 황주혜대표는 계약 체결에 관하여 “안미나 배우는 엔터테이너 재능과 연기부터 예능까지 맡은 역할을 완벽히 소화해내는 아티스트다. 배우로써 단단한 입지를 다지고 새로운 캐릭터와 시도를 원하는 만큼 물심양면 지원해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새 소속사와의 계약 체결로 새로운 시작을 알린 배우 안미나는 예능 및 드라마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카라멜이엔티에는 배우 성기윤, 정영주, 박동하, 박근록, 이경욱, 고동옥, 한지원, 이재인이 소속돼있는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