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아나운서 출신 여행 작가 손미나가 여행 중 아나운서로서 내가 문득 행복하지 않다는 걸 느꼈다고 했다.

5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철파엠)의 특별초대석에는 손미나 작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손 작가는 이탈리아 여행에서 자신이 받았던 질문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행복하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런데 너무 충격적이었다. 왜냐하면 내가 답을 못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저는 9시 뉴스 앵커에 젊고 친구들도 많고 가족들도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했다. 또한 “‘왜 나는 대답을 못했을까’ 의문을 안고 한국에 돌아왔다. 겉으로 본 조건에서는 흠 잡을 게 없었는데 마음은 행복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