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99억의 여자’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99억의 여자’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99억의 여자’ 방송화면 캡처

KBS2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가 동시간대 1위로 출발했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첫 방송된 ‘99억의 여자’는 전국기준 시청률 1부 7.2%, 2부 8.7%를 기록했다. 이는 전작 ‘동백꽃 필 무렵’의 1, 2회 시청률인 6.3%, 7.4%보다 높은 수치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은 1부 2.5%, 2부 3.0%를 기록했고, SBS 새 예능 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1부 4.0%, 2부 4.8%를 기록했다.

’99억의여자’는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숨막히게 만드는 불행한 결혼생활을 청소알바로 견디며 살아가던 여자 정서연(조여정 분)이 우연히 현금99억을 손에 넣는 순간까지 1회부터 시간순삭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99억의 여자’ 1회부터 영화같은 스펙터클한 전개와 생생한 액션,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점령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또 배우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은 연기파 배우들답게 각자 캐릭터에 녹아 들어 깊은 몰입감을 선사하며 잠시라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