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2019 MAMA(2019 Mnet Asian Music Award)’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이로써 신인상 6관왕을 달성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4일 일본 나고야 돔에서 열린 ‘2019 MAMA’에서 남자 신인상(BEST NEW MALE ARTIST)과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WORLDWIDE FANS’ CHOICE)를 수상했다. 지난 3월 데뷔한 뒤 참석한 여섯 번의 시상식에서도 모두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더불어 본상까지 안으며 ‘대세 신인’임을 증명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 자리에 참석한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큰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 우리가 데뷔한지 9개월이 됐는데, 팬클럽 모아(MOA) 덕분에 하루도 빠짐없이 행복했다. 우리에게 행복하고 즐거운 어제와 오늘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모아의 내일에도 항상 함께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되겠다”고 벅찬 소감을 말했다.

이후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여러 명의 안무가와 퍼포먼스를 펼쳤다. 첫 정규 음반 ‘꿈의 장: 매직(MAGIC)’의 타이틀곡 ‘9와 4분의 3 승강장에서 너를 기다려 (Run Away)’를 부르며 이목을 끌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