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정은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출연
곽정은, 학생들 앞에서 강연 나서
결혼과 이혼에 대한 당시 심경 전해
곽정은 심경 / 사진 =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곽정은 심경 / 사진 =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이 결혼과 이혼 등 자신의 인생사에 대한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곽정은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곽정은은 어느 날 대학생들 앞에서 강연을 진행했다. 이 자리는 연애칼럼니스트로서 연애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아닌 작가 곽정은,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강연이었다. 곽정은은 솔직한 입담으로 청중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곽정은은 서른이 되자 알 수 없는 위기감이 찾아왔던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특히 그는 "만난지 2주만에 결혼을 결정했다"라며 지인들의 결혼 소식이 들려오자 자신도 결혼을 해야할 것 같은 의무감으로 급하게 결혼을 선택한 당시의 심정과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나 안정적이기 위해 결혼한 곽정은은 결혼 후 인생 최고의 외로움을 느꼈고 결국 결혼 1년을 채우지 못하고 이혼을 했다고. 그는 이혼 후 심경에 대해 "완전히 세상의 비바람 부는 언덕에 혼자 남겨진 기분이었다"며 "그 실패가 나한테는 내 인생의 눈을 제대로 열어버리는 경험을 하게 도와줬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곽정은 자신의 지향점에 대해 "사람들에게 좋은,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싶다. 내가 사는 모습 자체가 메시지가 되기를 원한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