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성시경(사진=방송 화면 캡처)

'한끼줍쇼' 성시경(사진=방송 화면 캡처)


성시경이 우연히 중학교 동창집을 방문했다.

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는 가수 성시경, 코미디언 홍윤화가 서초구 남태령 전원마을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성시경은 "가수 성시경인데 저 아냐"며 "오늘 남태령에 놀러 왔다"고 말했다. 이에 주민은 "조금 기다려 달라"며 밖으로 나올 채비를 했다.

이후 집 밖으로 나온 주인은 성시경을 보고 "예전에 우리 집에 왔었잖아"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성시경의 중학교 동창의 집이었던 것. 이에 성시경은 "이제야 기억난다"며 "예전에 놀러 와서 무슨 비디오를 봤는지도 기억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주민은 "성시경이 진짜 놀러 온 줄 알았다"며 반가워했다. 하지만 이미 주민은 "이미 밥을 다 먹고 치웠다"고 말해 한 끼에는 실패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