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의 진과 가수 헤이즈가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2019 마마’)’에서 좀 더 건전한 음악 환경이 조성되길 기원했다.

‘2019 마마’는 4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렸다.

헤이즈는 ‘쉬즈파인’으로 민호 ‘피앙세’, 에픽하이 ‘러브드렁크’, 우원재 ‘테이스트’, 크러쉬 ‘나빠’와 함께 ‘베스트 힙합/어번 뮤직’ 부문 후보에 올라 상을 받았다.

헤이즈는 “2020년에는 하나의 결과물을 세상에 내놓기까지 되게 많이 고민하고 준비하는 모든 아티스트들의 정당한 수고가 절대 헛되지 않게 좀 더 좋은 음악하는 환경이 만들어져서 더 부담없이 많은 음악을 만들고 여러분들은 더 많은 좋은 음악 들을 수 있는 한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여러분들 한 해 동안 고생 많으셨어요”라고 덧붙였다.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방탄소년단은 ‘보이 위드 러브’로 블랙핑크 ‘킬 디스 러브’, 엑소 ‘템포’, 트와이스 ‘팬시’, 청하 ‘벌써 12시’와 함께 ‘올해의 노래(Song of the Year)’ 부문 후보에 올라 상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의 진은 “저희는 정말로 열심히 곡을 만든다. 다음 앨범에도 좋은 음악들도 나타날거고 많은 분들이, 여기에 계신 아티스트 분들도 그렇고 좋은 노래를 만들고 계시다. 그 노래들이 정말 다 인정받고 많이 들어주는 그런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 부정적인 방법도 좋지만 조금 더 정직한 방법으로 좋은 음악을 만드는게 어떨까요? 모두 다 좋은 음악을 하고 좋은 음악을 듣는 시대가 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진은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명)에 대한 감사도 잊지 않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