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임현식(사진=방송 화면 캡처)

'수미네 반찬' 임현식(사진=방송 화면 캡처)


임현식이 올 한 해 요리를 배우게 된 소감을 밝혔다.

4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김수미의 2기 제자들로 등장한 할배 3인방 배우 임현식, 김용건, 가수 전인권이 혼자서 밥을 해결해야 하는 사람들을 위한 반찬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수미는 "벌써 올해가 다 갔다"고 아쉬워했고, 임현식은 "올해는 무엇보다도 요리를 배우게 돼서 사는 보람을 느꼈다"고 말해 김수미를 흐뭇하게 했다.

이어 김수미는 "다음주는 강원도 평창 고랭지 배추를 뽑아서 김장을 할 것이다. 다음주는 옷을 단단히 입으시라"고 미리 얘기해 출연진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