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그룹 있지와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2019 마마’)’에서 신인상을 나란히 수상했다.

‘2019 마마’는 4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렸다. 신인상의 시상자는 배우 이이경과 카라타 에리카였다.

여자 신인상의 후보로는 있지를 포함해 로켓펀치, 밴디트, 에버글로우, 소미, 체리블렛이 올랐다.

있지의 예지는 “많은 분들의 도움 덕분에 이 상을 받을 수있다고 생각한다. 박진영 피디님, 정욱 사장님, 매니저 오빠, 스태프 분들, JYP 2본부 모든 식구들 감사드린다. ‘믿지’ 없었으면 이 상 받을 수 없었다. 올 한해 많은 관심, 사랑 받은 것 같은데 내년에 보답하는 있지 될테니 지켜봐달라”라고 했다.

리아도 예지와 비슷한 감사 인사를 영어로 전했다. 리아는 박진영 프로듀서를 ‘JYP father’이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We are not perfect. Thank you for all the love and support. We’ll try to pay the love back through the next year(우리는 완벽하지 않다. 하지만 팬들이 보내주는 사랑과 지지에 감사하다. 내년에도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했다. 류진은 “감사합니다”라고 짧게 말한 후 들어갔다.

남자 신인상 후보로는 에이비식스, 에이티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강다니엘, 김재환, 엑스원이 올랐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이름이 호명되자 지민은 뿔이 자라는 모습을 손짓으로 표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수빈은 “저희가 이런 큰 자리에 참석한 것도 큰 영광인데 큰 상주셔서 영광이다. 데뷔 9개월이 됐는데 저희가 모아 분들 덕분에 단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행복한 나날들 보내고 있다. 저희의 행복한 어제와 오늘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모아분들과 내일도 함께하는 투마로바이투게더 되겠다”고 말했다.

휴닝카이는 “멤버들에게 고맙고 사랑한다고 얘기하고 싶고 무대 지켜봐준 각 멤버들의 가족분들, 빅히트 식구분들, 방시혁 피디님께 감사하다고 얘기하고 싶다”고 했다.

태현은 “무대를 대할 때, 팬들 대할 때 단 한번도 진심 아니었던 적 없다. 팬들 사랑이 큰 원동력과 힘이 된다 감사하다. 수빈이 내일이 생일인데
생일 축하한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