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그룹 트와이스와 방탄소년단이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2019 마마’)’에서 큐텐 페이버릿 피메일(Female) 아티스트상과 메일(Male) 아티스트상을 나란히 수상했다.

‘2019 마마’는 4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렸다. 각 상의 시상자는 일본 방송인 사이토 츠카사와 한국 방송인 신아영이었다.

트와이스의 모모가 일본어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모모는 “원스 여러분들 덕분에 이렇게 멋진 상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언제나 마찬가지로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계속해서 응원 부탁드립니다”라고 했다. 나연이 “감사합니다. 저희 항상 응원해주시는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멘트를 마무리했다.

방탄소년단의 뷔는 “저희 춤 잘 춘다고 이렇게 상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우리 아미분들이 저희를 정말 사랑해주셔서 어찌할지 모르겠는데
자기 전에 춤도 추고요, 아미 생각도 하고요. 그리고 하고 싶은 말을 정말 밑에서 생각했었는데 방탄이는 아미를 보라해. 감사합니다”라고 외쳤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