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2019 마마’ 방송화면 캡처.

그룹 몬스타엑스, 마마무, 갓세븐이 각각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2019 마마’)’에서 월드 퍼포머 상, 페이버릿 보컬 퍼포먼스 상을 수상했다.

‘2019 마마’는 4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렸다. 각 상의 시상자는 야구선수 김병현과 배우 윤진이였다.

월드 퍼포머 상을 받은 몬스타엑스의 셔누는 “상을 받을 수 있어서 기쁘고 더 열심히 하는 몬스타엑스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이엠은 영어로 “We’ll keep going, keep hustling(우리는 계속 갈 것이고 계속 허슬할 것이다)”라고 했다. 멤버들은 입을 모아 “사랑합니다 몬베베”라고 외친 후 내려갔다.

페이버릿 보컬 퍼포먼스 상을 받은 마마무는 “무무들 고맙고 회사 식구분들도 감사하다. 무무들 사랑하무”라고 외쳤다.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 상을 받은 갓세븐은 “뜻깊은 상 감사드리고 아가새 감사하다. 더 좋은 퍼포먼스 많이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