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선, “이 자리에서 ‘프로듀스 101’ 이야기는 박지훈에게 부담돼”

[김영재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박지훈이 ‘프로듀스 101’ 논란에 말을 아꼈다.

4일 오후 서울시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100주년기념관에서 가수 박지훈의 미니 2집 앨범 ‘삼육공(360)’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요즘 가요계의 화두는 단연 Mnet ‘프로듀스 101’ 시리즈다. “결과보다는 과정이 중요하다고 여기는 사람”인 박지훈은 해당 시리즈로 비롯된 논란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냐는 질문이 나왔다. 하지만 이날 취재진은 그에 대한 답을 들을 수 없었다. 사회를 맡은 박지선은 “두 번째 미니 앨범을 발매하고 기념하는 자리인 만큼 본인이 대답하기에는 부담이 있을 것 같다”며, “너른 마음으로 이해와 양해 부탁드린다”는 말로 상황을 정리했다.

한편, 가수 박지훈은 금일(4일) 오후 6시 미니 2집 앨범 ‘삼육공(360)’ 및 동명 타이틀곡 ‘삼육공’을 발표했다. 오후 8시에는 팬 쇼케이스를 연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