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능미 넘치는 박지훈…차세대 만능 엔터테이너를 희망하다 (종합)

[김영재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소년 박지훈이 남자 박지훈으로 돌아왔다. 노래도 연기도 만능인 박지훈은 팬들이 있기에 지금의 그도 있다고 진실을 말했다.

가수 박지훈의 미니 2집 앨범 ‘삼육공(360)’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4일 오후 서울시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100주년기념관에서 개최됐다.

솔로 데뷔작 ‘어클락(O'CLOCK)’ 발표 이후 약 9개월 만의 신보다. 맑고 순수한 면을 보여 주는 0도, 청춘을 담아낸 180도, 아티스트로서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나타낸 360도까지 변화무쌍한 매력이 담겼다. 타이틀곡 역시 ‘삼육공’이다.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와 그에 굴하지 않는 자신감을 녹여낸 곡으로, 특히 무대 위 다이내믹한 퍼포먼스에 정성을 기울였다는 후문. 박지훈은 “나의 섹시함이 강하게 드러난 곡”이라며 그의 변화를 강조했다.

신보에는 타이틀곡 ‘삼육공’을 비롯, 인트로 ‘아이 엠(I AM)’, 청량함과 아련함이 느껴지는 ‘휘슬(Whistle)’, 90년대 댄스 장르를 표현해 낸 ‘허리케인(Hurricane)’, 리듬감이 돋보이는 ‘닻별(Casiopea)’, 팬들과의 각별한 감정을 담아낸 팬송 ‘스틸 러브 유(Still Love U)’, 가수 김재환이 선물한 ‘이상해(Strange)’까지 총 7곡이 수록됐다. 박지훈은 “음악적으로 성장한 나를 보여 드리고 싶었다”며, “그 목표를 위해 내외로 많은 연구를 했다”고 알렸다.

그간 박지훈은 이번 ‘삼육공’까지 총 두 장의 앨범을 발표했고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을 통해서는 사내 매파당 고영수 역으로 성인 연기자로 발돋움했다. 이날 박지훈은 다방면에서 모든 것을 소화할 수 있는 이미지가 그에게 맞다고 밝혔다. 그는 “그래서 앨범 제목이 ‘삼백육십’”이라며, “나만의 장점은 다양한 모습으로 앨범을 낼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룹 워너원(Wanna One) 활동 종료 후 지난 1년간 참 바빴다. 2019년 활동에 대한 소회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박지훈은 “활동 자체만으로도 감사할 따름”이라며, “팬 분들이 있기에 지금의 내가 있다”고 말하며 팬덤 메이(MAY)에게 감사를 보냈다.

요즘 가요계의 화두는 단연 Mnet ‘프로듀스 101’ 시리즈다. “결과보다는 과정이 중요하다고 여기는 사람”인 박지훈은 해당 시리즈로 비롯된 논란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냐는 질문이 나왔다. 하지만 이날 취재진은 그에 대한 답을 들을 수 없었다. 사회를 맡은 박지선은 “두 번째 미니 앨범을 발매하고 기념하는 자리인 만큼 본인이 대답하기에는 부담이 있을 것 같다”며, “너른 마음으로 이해와 양해 부탁드린다”는 말로 상황을 정리했다.

가수 박지훈은 금일(4일) 오후 6시 미니 2집 앨범 ‘삼육공(360)’ 및 동명 타이틀곡 ‘삼육공’을 발표했다. 오후 8시에는 팬 쇼케이스를 연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