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박지훈이 4일 오후 서울 신촌동 연세대학교 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 앨범 ‘360(삼육공)’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박지훈이 4일 오후 서울 신촌동 연세대학교 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 앨범 ‘360(삼육공)’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박지훈이 4일 오후 서울 신촌동 연세대학교 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 앨범 ‘360(삼육공)’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박지훈이 “어느 방면에서도 자신이 있다”며 강한 자신감과 함께 컴백했다.

4일 오후 서울 신촌동 연세대학교 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미니 2집 ‘삼육공(360)’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였다.

‘삼육공’은 박지훈의 맑고 순수한 면을 보여주는 0도, 청춘을 담아낸 180도, 아티스트로서 전문적인 면모를 담아낸 360도까지 다각도로 담아낸다는 콘셉트로 만들어진 앨범이다. 타이틀곡은 앨범 제목과 동일한 ‘삼육공(360)’이다.

박지훈은 앨범에 대해 “0도든 180도든 360도든 어떤 면에서 봐도 괴리감이 들지 않는 모습을 이번 앨범에 담았다. 다양한 모습으로 앨범을 낼 수 있다는 것이 나만의 장점”이라고 말했다.

박지훈은 특별한 이야기를 담은 ‘삼육공’의 뮤직비디오도 직접 소개했다. 그는 ‘삼육공’의 뮤직비디오에 대해 “천국에서 낯선 도시로 떨어진 소년에 대한 이야기다. 고독한 공간에서 외롭게 남겨진 소년이 천국의 문을 발견하게 되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박지훈은 이어 “숨겨져있는 세계관과 스토리를 빨리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삼육공’은 이날 오후 6시부터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