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옥주현·송혜교·조여정, 월드스타 美女들의 단란한 식사 “예뻤던 그날 밤”

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가수 옥주현이 절친한 배우 송혜교, 조여정과 함께한 식사 자리 모습을 공개했다.

옥주현은 지난 3일 “우리가 처음 만났던 18~19살, 그때로 돌아가 차근히 꺼내놓은 보물같은 이야기는 몇날을 계속 생각하며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고맙다 친구들”이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재한 사진에는 화분 뒤로 송혜교, 조여정과 패션디자이너 딜런 류가 함께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옥주현은 송혜교가 자신의 다리를 마사지해주는 영상도 올렸다. 옥주현은 “조물주께서 11월에 쓸 미모 가루 한 통을 다 부어 빚은 절세미인”이라며 “월드스타께서 다리 마사지도 매우 꼼꼼하게 잘해주신다. 시원하다. 얜 왜 손발도 예쁘냐(Feat.조여정)”이라고 글을 썼다. 또 “11월, 예뻤던 그날 밤”이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네티즌들은 “예쁜 언니들” “저런 우정 부럽다” “드레스 코드 레드였나 보다. 행복해보인다” “사진들이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 등 반응을 보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