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차인하./사진=텐아시아DB

배우 차인하./사진=텐아시아DB

배우 차인하./사진=텐아시아DB

배우 차인하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이었던 MBC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이 “별도의 편집 없이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은 4일 공식입장을 통해 “제작진 및 출연진은 갑작스 차인하 님의 사망 소식에 비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며 “소중한 가족을 잃은 유가족께 깊은 위로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은 “고인은 촬영 기간 그 누구보다도 열정적으로 드라마 촬영에 임했다.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언제나 열심히 현장을 빛내준 고인의 노력을 기억하겠다”며 “정상적으로 방송이 이뤄지길 바라는 유가족의 뜻을 존중해 별도의 편집 없이 예정대로 드라마를 방송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경찰에 따르면 차인하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조사중”이라는 말만 남겼다. 모든 장례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소속사는 “조문객 취재 또한 유가족들이 원치 않고 있다. 너그러운 양해와 이해를 부탁드린다”며 “저희가 사랑하는 차인하 배우의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부탁 말씀드린다”고 했다.

차인하는 2017년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로 데뷔했다. 이후 MBC ‘더 뱅커’,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등에 출연했고 지난달 27일 첫 방송된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주서연(오연서 분)의 작은 오빠인 주원석 역으로 열연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